본문 바로가기

김영숙

해외여행을 갈 때 항공기를 타기위해 꼭 체크를 해야 하는 것이 짐의 무게와 크기입니다. 더욱이 저가항공을 이용하는 경우는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서라도 기내용 수화물만 들고 타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짐의 무게는 상당히 중요합니다. 보통 저가항공인 경우 기내에 들고 탈 수 있는 짐의 무게는 항공사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7KG~10KG정도이고 가로 X 세로 X 높이의 합이 115cm 됩니다.

출발할 때도 필요하지만 여행지에서 돌아올 때도 보통 선물을 사 올 텐데.. 그러면 무게가 달라지고 그때도 무게를 측정해봐야 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그때 필요한 것이 휴대용 손저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휴대용 손저울
제가 구매한 제품은 CAS PHS-100입니다. CAS는 국내 계측기의 전문기업으로 그쪽 계통으로는 믿을 만한 기업입니다.

CAS는 1997년 창립한 이래 의료용 전자저울 및 산업용 계측기, 스트레인 앰프 및 증폭기, 계량 자동화 설비 등의 전문 MAKER로서 다양한 계측장비 및 전자저울을 개발하였으며 한국 내 유일한 의료용 전자저울 전문 기업이며 세계적인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자 지속적인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 CAS 홈페이지 참조 -

언박싱

박스 옆면

구성품
구성품은 본체, 메뉴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건전지
건전지는 CR2032 2개가 들어갑니다.

손저울
스트랩을 케리어에 걸고 손으로 들어올리면 간단하게 무게가 측정 됩니다. 무게는 최대 40Kg까지 측정이 가능합니다.

줄자
무게뿐만 아니라 길이도 잴 수 있게 줄자도 달려있습니다. 줄자는 최대 80cm까지 측정이 가능합니다.

내가 생각하는 장점

일단 휴대용이라 가벼고 가지고 다니기 좋습니다. 또한 계측장비로 유명한 CAS라는 브랜드네임입니다. 비교적 정확한 측정이 가능합니다.
줄자가 포함되어 있어서 케리어의 크기도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가성비가 좋습니다.

내가 생각하는 단점

아직까지 없습니다.

가격 및 구매처

현재 네이버쇼핑 기준 최저 14,600원에 팔리고 있습니다.

네이버쇼핑 바로가기

메뉴얼

메뉴얼 1
메뉴얼 2
메뉴얼 3

나만모르는 이야기

여행, 맛집,IT, 리뷰에 대한 이야기를 공유하는 블로그 .